코덱스(KODEX) 레버리지, 인버스 투자전략 알아보기

인버스에 투자해 손해를 입은 투자자들이 많습니다. 코스피/코스닥 지수 하락에 배팅하는 행위입니다. (곱버스 라고 해서 인버스x2 수익/손실을 주는 상품도 있습니다.) 반대로 코스피/코스닥 지수 상승에 투자하는 레버리지 상품도 있습니다. 코덱스(KODEX) 레버리지 상품은 무엇일까요?

코덱스(KODEX) 레버리지란?

KOSPI200지수의 일별수익률을 2배 추적하는 ETF 상품입니다. (ETF, Exchange Traded Fund :  상장지수펀드) 즉, KOSPI200지수가 1% 상승했다면 2%의 수익, 1% 하락했다면 2% 손실 나는 구조입니다.

투자자들 입장에서 소액자금으로 주가지수나 금, 원유 가격을 추종하는 종목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죠. 주식처럼 매매할 수 있기 때문에 쉽게 접근 할 수 있습니다.

KOSPI 200
KOSPI 200

레버리지, 인버스 ETF 한계

실제 거래를 통해 수익률을 확인해보면 1% 올랐다고 해서 2%의 수익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운용수수료가 발생하고, 수익이나 배당액지수 추정과 베이시스 리스크에 의한 추적오차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레버리지, 인버스 ETF 투자하는 경우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추적오차가 존재하지 않지만 일일 기준, 기준지수 수익률 배수에 연동되지만 누적기대되는 값이 배수를 따라가지 않습니다. 즉, 일일 거래를 했을 경우 1%가 올라가면 2%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지만, 다음날 누적된 수익률이 2배 이하가 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그리고 ETF는 거래는 주식시장의 거래량을 늘려 줄 수 있지만, 변동성을 확대시키는 요인입니다. 대량환매가 발생하면 파생상품 및 유동성 리스크에 의해 거래상대방 리스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관련 ETF 규제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투기세력의 도구

레버리지, 인버스를 통해 단기적으로 수익실현을 하는 투기세력이 늘고 있습니다. 전문적으로 사무실을 차리고 조직적으로 레버리지, 인버스 ETF 매매를 하기도 하는데요. 그로인해 레버리지, 인버스 시장이 투기판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인버스, 레버리지 ETF는 왜 투기세력의 도구가 될 수 있었을까요?

바로 ‘낮은 호가’ 때문입니다. 일반적은 주식시장의 주식은 50원단위로 가격이 매겨지지만 레버리지같은 경우 5원 단위로 움직이게 됩니다. 작은 단위로 주가가 움직이므로 그만큼 사고 파는 시회가 많다는 의미죠. 거기에 ETF는 별도 거래세가 없기 때문에 적은 금액으로 거래 가능하다는 점이 있습니다.

레버리지, 인버스 ETF 투자전략

기업 주식을 거래하는 것보다 훨씬 더 신중하게 매매해야되는 상품이 바로 레버리지, 인버스 상품입니다. 올라가는가, 내려가는가만 맞추면 되는 홀짝 게임같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쉽게 느껴 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번 추세를 탄 시장에서 반대로 매매를 했을 경우 손실은 지속적으로 극대화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물린 시점에서 팔지도 못하고 쭉 가져가야 하기 때문에 더 큰 손실을 입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루가 넘기지 않게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에 진입과 청산 반복을 통해 작은 수익률을 누적시키는게 좋습니다. 손절가격도 정해놓고 매매하는게 좋겠죠?

*ETF 세금 수수료 알아보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