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ETF SPY 주가 및 배당 알아보기

재테크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은행 적금/예금을 하기에는 이율이 너무 낮고, 부동산은 이미 너무 오른 것 같구요. 주식투자를 시작하시는 분들도 늘고 있어요. 오늘은 미국 ETF SPY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해요.

SSGA LOGO

SPY ETF 소개

S&P 500지수를 추종하고 있는 ETF입니다. 1993년 1월 22일에 상장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ETF랍니다. VOO ETF와 자주 비교대상이 되는데, SPY가 훨씬 더 오래되었고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VOO ETF는 2010년 상장)

운용사 : State Streed Global Advisors

수수료 : 0.09%

배당률 : 1.66%

보유 주식수 : 506개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State Streed Global Advisors) 대해서

운용사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 (State Streed Global Advisors)은 어떤 기업일까요? 이름이 길어서 SSGA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본사는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대표자는 사이러스 타라포레발라입니다. 1978년 설립되었고, 총 운용자산은 3,200조원 입니다.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자산운용규모입니다.

SPY 섹터, 기업

SPY ETF TOP10 기업
SPY TOP10 기업
SPY ETF 섹터
SPY TOP10 섹터

SPY 운용규모는 한화로 371조원 정도 입니다. (삼성전자 시가총액 현재 407조원 입니다.) 삼성전자와 비교해봐도 알겠지만, 엄청 큰 규모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SPY 섹터 TOP10

SPY ETF는 기술섹터 비중이 가장 높습니다. (34.39%) 구글, 아마존, 애플, 테슬라 등등. 기술 성장주들이 엄청나게 주가가 올랐죠. 최근 테슬라의 주가 상승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반대로 니콜라 같은 기업은 폭락을 하고 있는데요. 좋은 기업을 고르는 것도 ETF운용사의 실력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SPY 기업 TOP10

SPY ETF에 속해있는 기업 중 애플의 비중이 가장 높습니다. 최근 성장세도 그렇고 시가총액도 가장 높죠. (6.19% 비중) 그리고 상위 10개 주식의 비중이 26.95% 이고, 나머지 S&P500기업에 분산되어 있습니다. 그밖에도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비자, P&G, 버크셔해서웨이 등등. 한번쯤 들어봤을 만한 이름의 기업들이 보이네요.

SPY 배당

SPY 배당
SPY 배당

SPY 배당은 3,6,9,12월 분기배당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수익률은 1.5% 정도 되는 것 같구요. 3개월 마다 해주는 분기배당은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SPY ETF 투자?

미국에는 수많은 ETF들이 존재합니다. SPY도 좋은 ETF지만 더 좋다고 판단될 수 있는 ETF도 찾을 수가 있죠. 증권사 MTS 마다 좀 다르긴 하지만 아래 글로벌 키움증권앱은 ETF에 대한 다양한 메뉴를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증권 ETF 메뉴
키움증권 미국 ETF 메뉴

ETF 종합검색, ETF 스크리너, ETF이지검색 등등. 하단탭을 보시면 ETF메뉴도 따로 보이죠.

아마튼, SPY ETF 투자는 여러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S&P500지수를 추종해서 실제로 500개가 넘는기업에 분산투자해 리스크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투자에 있어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잃지 않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다른 ETF와 비교해서 거래량도 충분하기때문에 매수/매도를 원할때 할 수 있습니다.

SPY ETF 단점

다소 운용수수료가 비쌉니다. (0.09%) 경쟁 ETF라고 할 수 있는 VOO ETF는 0.03%, IVV는 0.04% 죠. 국내 ETF와 비교하면 저렴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미국ETF 중에서는 좀 비싼편에 속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당가격이 363.67달러로 좀 비싼편 입니다. 환율이 많이 떨어졌다고 해도 1주에 40만원 가까이 되는 금액이면 좀 부담스러운데요. 소액으로 투자하시는 분들이 접근하기에 꺼릴 수가 있습니다. 테슬라나 애플은 얼마전 액면분할로 1주당 가격이 많이 싸졌죠.

결론

SPY, VOO 같은 S&P 500지수를 추종하는 ETF는 투자자로써 마음을 편하게 해줍니다. 자산비중이 높게 들어가도 불안함이 없기 때문에 장기투자를 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매력적 이라고 볼 수 있죠. 시세차익이 250만원 넘어가면 양도소득세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만 국내와 비교해봤을때 미국 ETF는 충분히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