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용어 BPS(주당순자산),PBR(주가순자산비율) 뜻 무엇일까?

BPS/PBR

주식투자를 시작하면 꼭 알아야 하는 용어가 몇가지 있습니다. PER, EPS, ROE, BPS 등등. 기업가치를 판단할때 중요한 지표들 인데요. 오늘은 BPS와 PBR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다음내용 확인해주세요.

BPS 뜻

BPS(Book-Value Per Share) 주당순자산가치라는 뜻 입니다. 여기서 Book-Value는 무엇일까요? 기업 재무제표의 순자산 총액을 의미합니다. 여기서 순자산은 청산가치(Liquidating Value)로 볼수도 있습니다.

즉, BPS는 기업이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자산을 주주들에게 Share 하는 경우, 1주당 얼마씩 받을 수 있는지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BPS = 기업순자산 / 총 발행주식수 입니다. 여기서 기업순자산이란 총자산 – 부채 입니다.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에서 주가는 기업의 종합적 평가 가치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주 소유분을 초과한 영역은 그 기업의 잠재성이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렇기때문에 기업경영 종합력이 올라갈수록 배율이 높아집니다.

기업가치 평가하는 경우 PER과 함께 사용됩니다. 주가순자산배율은 기업을 저량면에서 보고 있고, 주가수익률은 유량면에서 보고 있기 때문에 2가지 지표는 보완관계에 있습니다. 그러나 주가순자산배율 역시 주주소유분 장부가격을 통해 계산되기때문에 꼭 정확하다고 볼 수 없습니다. 그리고 계산기준이 전기결산기라는 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대기업들

BPS 계산

예를들어 기업 총자산이 100억, 부채가 20억 입니다. 그러면 순자산은 얼마일까요? 너무 쉽죠. 80억이됩니다. 만약, 이 기업의 총발행주식수가 10만주라면 BPS 계산 어떻게 하면 될까요? BPS = 80억 / 100,000주 = 8만원 이렇게 계산할 수 있습니다.

즉, BPS는 순자산에 근거해서 기업의 가치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기업의 주식가격은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깔끔하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기업가치는 미래성장가능성과 수익성, 수급 등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BPS만 가지고 판단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일반적으로 BPS는 기업의 가치가 고평가/저평가 되었는지 판단할때 좋은 지표로 사용됩니다. BPS는 3만원인데, 주식가격은 30만원이면 고평가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기업가치를 BPS로 평가 해볼때 꼭 같은 섹터 기업들의 BPS가 어느정도인지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같은 섹터를 이루고 있는 기업들의 평균값보다 높은지 낮은지로 고평가/저평가를 가늠해 보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겠죠.

손잡기

PBR 뜻

PBR(Price to Book Ratio) 주가순자산비율 입니다. PBR = 주가 / 주당순자산 이구요. 주가순자산비율이 10이면 주가가 순자산의 10배로 팔리고 있다는 것 입니다. 그렇다면 주가순자산비율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주당순자산은 기업이 파산을 할때 주식 1주당 떨어지는 금액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러면 주식이 1주당 1만원이 떨어지면 주가도 역시 1만원은 되어야겠죠. 또한 주식 1장에 5만원이 떨어지면 주가가 아무리 낮아도 5만원은 되어야 합니다. 즉, 주가순자산비율이 1은 되어야 합니다.

PBR 낮은기업을 모아둔 저PBR ETF 알고 계신가요?

대부분 주식시장의 주가순자산비율은 1 근처입니다. 그러나 앞으로 성장성이 높은 기업이면 주가가 높기 때문에 1이상도 꽤 많죠. 이익이 많으면 주당순자산도 많구요, 이익이 낮으면 주당순자산도 적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PBR(주가순자산비율) 수치는 0.7보다 낮다면 매수를 고려해볼 수 있으며, 1.5보다 높으면 매수에 조심 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가치를평가하기 위한 지표이므로 PBR 수치만 보고 투자를 결정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닙니다.

풍선 바늘

참고

PBR이 1보다 낮다면 장부가치보다 주가가 낮다는 의미입니다. 그렇다고 절대로 덥썩 매수하면 안됩니다. 기업자산은 정확하게 측정할수가 없고, PBR이 1보다 낮다는 것은 주가가 장부가치보다 낮다는 뜻이지 청산가치보다 주가가 낮다는 것을 의미하지않기 때문입니다. 또 한가지 PBR은 부채를 전혀 반영하지 않는다는 점 입니다.

경기민감주라면 PBR을 유심히 보는게 좋습니다. 고점에서 최대실적을 기록하고 PER이 10미만이 되므로 PBR로 고점을 판단해야됩니다.

그리고 각 종목에서 고PBR이라고 해서 고평가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고PBR종목 역시 적정주가보다 훨씬 낮을 수도 있으며 저PBR종목도 오히려 높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코스피, 코스닥 같은 주가지수가 고PBR이라면 어김없이 버블이었습니다. 1999년 미국IT버블, 1990년 일본버블도 PBR5를 넘겼고, 2007년 중국버블은 PBR이 6을 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